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세바퀴에 출현했던 가희양의 또 논란에 휩싸일것 같네요.
가희 루저논란? 이라는 황당한 제목으로 기사가 뜨기 시작하고 있구요.

가희 루저논란을 얘기하기 전에,
루저논란에 대해서는 다들 기억하실거지만
짚고 넘어가야, 비교하는데 더 나으실거라 생각합니다.
이 사건은 우리나라의 180cm 가 되지 않는 남성분들에게 상처를 주었던 사건이지만,
마녀사냥으로 발전해가서, 대본을 읽었다던 여자분이 가장 피해자가 된 사건입니다.
그리고, 개인적인 취향이나 생각이라도 공중파에서는 조심해야 된다는 교훈,
또, 발언을 할 때, 상대방이 들었을 때 기분 나쁘지 않을 단어를 써야된다는 교훈을 남긴 사건이었습니다.
('루저' 와 같은 듣기에 거북한 단어는 가려서 사용.) 


그 당시 그 여자분이 어휘사용만 매끄럽게 하셨어도 어마어마한 파장이 가해지지 않았을 겁니다.
예를 들어
"전 키 180cm 이하는 싫어요" 라고 말입니다.
이것은 키가 큰 여자분이 충분히 자신의 취향을 얘기할 수 있기에
기분은 나쁘지만 용납할 수 있는 멘트였습니다.
그러나 어휘의 선택이 그녀를 마녀사냥 하게 만들었던 거죠.


그 사건은 솔직히 대본에 '루저' 라는 단어가 있었을 거라 생각합니다.
그래서 그 분이 그 단어를 언급했고,
이슈가 되어 시청률을 높여보자는 취지로
방송을 했지만 오히려 그게 독이 되었을 거구요.
아니면 대본에 없었지만 순간적으로 그 분 나름으로
강한 단어를 머릿속으로 찾다 보니 그런 발언이 나왔을 수도 있구요...
 참 안타까운 사건이었죠.


그러므로 이번 가희의 발언은 개인의 취향을 언급한 것이기 때문에,
루저논란일 수 없습니다.
183cm 이하인 분들은 루저.
이런식으로 언급한것이 아니라,
내 이상형은 나보다 작은 남자는 싫다.
183cm 이상이면 좋겠다며, 단순히 이상형을 밝힌것일 뿐입니다.


꿈을 높게 가지랬듯이
단지 그녀는 그녀의 미래의 남자친구 혹은 남편에 대한 이상을 품고,
그 이상을 언급했을 뿐이니,

안타깝지만 제2의 루저논란으로 몰아가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세바퀴 내용.


MC 박미선이 게스트 소개 순서에서 가희에게 "이제 결혼을 해야될 나이이기도 한데 이상형은 있냐"고 질문을 던지자, 가희는 "저보다 키작은 남자는 싫다"며 "적어도 183cm 이상은...'이라고 말꼬리를 흐렸다가 "183이상 정도가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박미선이 "그렇다면 (출연자 가운데) 해당자는 줄리엔 강밖에 없다"며 조형기와 함께 세 사람을 무대 위로 올려 토크를 했다.



공감가시면 손가락 버튼 팍팍 눌러주세요> <

티스토리 툴바